2016
리히텐슈타인 박물관 명품전
루벤스와 세기의 거장들
국립중앙박물관(관장 김영나)은 ‘리히텐슈타인박물관 명품전-루벤스와 세기의 거장들’전을 오는 4월 10일까지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대표적인 루벤스 컬렉션이자 유럽 최고의 왕립박물관 중 하나인 리히텐슈타인박물관 소장품을 국내 최초로 소개한다. 자료제공 | 국립중앙박물관  
문화  |  문화


피터르 파울 루벤스의 아기 에리크토니오스의 발견

 



 

리히텐슈타인공국은 현재 오스트리아와 스위스 사이에 자리 잡은 작은 나라로, 오스트리아의 가장 오래된 귀족 가문이자 합스부르크 왕가의 핵심세력이다. 이들이 수집했던 미술품은 유럽의 왕실 박물관 중에서도 손꼽히는 명작으로, 르네상스에서부터 바로크, 근대 비더마이어 시대에 이르기까지 각 시대의 수많은 명작들이 포함된 것으로 잘 알려져 있다. 이번 전시에는 리히텐슈타인박물관의 소장품 중 회화, 조각, 공예, 판화, 태피스트리 등 엄선된 작품 120여점이 선보이며, 루벤스와 반다이크, 브뤼헐 등 국내 관객에게도 잘 알려진 플랑드르 작가들의 대표작들을 국내 최초로 소개한다. 뿐만 아니라 동시대 네덜란드와 이탈리아 작가들을 함께 선보임으로써 바로크 시대의 특별한 예술 세계를 다각도에서 비교, 조망할 수 있다.

 

17세기 유럽 최고의 화가 루벤스

이번 전시의 가장 중요한 테마는 17세기 유럽 최고의 화가로 불리던 거장 피터 파울 루벤스에 대한 다각적 조망이다. 미술사에서 가장 성공한 화가로 평가되는 루벤스는 실제로도 화가이자 외교관, 인문주의자, 교육자, 사업가로 현실의 삶 속에서 자신의 이상을 마음껏 구현했던 보기 드문 인물이었다. 이번 전시에서는 클라라 세레나 루벤스의 초상’, ‘아기 에리크토니우스의 발견등 루벤스를 대표하는 최고의 걸작들이 처음으로 국내에 소개된다. 장엄하고 화려한 종교화, 신화화 및 역사적 스토리를 간직한 유화스케치, 루벤스가 직접 제작 지휘한 유명 태피스트리 연작인 데키우스 무스등의 대표작들을 한 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다.

 

1부 리히텐슈타인 궁정의 수집문화



034 (1).gif

멜히오르 바움가르트너의 캐비닛

 

4부로 구성된 이번 전시의 1부에서는 루벤스 컬렉션으로 유명한 리히텐슈타인 가문의 예술품 수집 역사를 재조명한다. 리히텐슈타인 궁정은 예술품 수집과 미술가 후원을 가장 중요한 가업으로 여겼으며, 수세기 전부터 전문적이고 체계적인 작품 수집을 해 온 것으로 유명하다. 루벤스를 포함한 17세기 전후 미술품으로 명실공히 유럽 최고의 궁정 컬렉션이다. 초기 박물관의 형태인 쿤스트캄머의 재현 속에서 리히텐슈타인의 걸작들을 이해하고 감상하는 공간으로 구성되었다.

 

2부 루벤스와 플랑드르 거장들

 

034 (2).gif 

야코프 요르단스, 프린스 스네이데르스의 바다의 선물

 

2부에서는 플랑드르를 중심으로 활동했던 루벤스, 반다이크, 요르단스의 걸작들을 조망한다. 이들은 플랑드르 전통에 토대를 두고, 이탈리아의 바로크 미술 등 국제적 흐름을 수용하며, 이른바 플랑드르 바로크를 완성해 갔다. 플랑드르 바로크 미술은 가톨릭의 보호를 받으며 반종교개혁의 버팀목 역할을 했다. 성상파괴운동으로 훼손된 많은 교회들이 장엄한 모습으로 새롭게 단장하였으며, 종교화의 전성기를 맞이하게 된다.

 

3부 동시대 미술 & 플랑드르 브뤼헐 일가

 

034 (3).gif 

피터르 브리헐 2(피터르 브뤼헐 1세 원작)의 베들레헴의 인구조사

 

3부에서는 루벤스와 동시대 활약했던 북부네덜란드, 이탈리아, 플랑드르 브뤼헐 일가의 작품들을 살펴본다. 황금기를 맞이했던 17세기 네덜란드 작품들을 통해 플랑드르와는 전혀 성격이 다른 북부네덜란드 사회의 모습을 짐작해 볼 수 있으며, 정물화, 풍경화, 초상화, 장르화 등 다양한 분야의 작품들을 한 자리에서 감상할 수 있다. 또한 귀도 레니를 비롯한 이탈리아 바로크 미술에 대한 소개와 플랑드르 대표적 예술가 가문인 브뤼헐 일가의 작품들을 한 데 모아 독특한 영상과 함께 소개하는 점도 매우 흥미롭다.

 

4부 루벤스의 위대한 유산

 

034 (4).gif 

피터르 파울 루벤스, 얀 라스 2세 공방의 릭토르를 보내는 데키우스 무스

 

마지막 4부에서는 회화가 아닌 태피스트리와 판화 등으로 만나는 루벤스 작품들과 루벤스의 영향이 담긴 모작을 통해 루벤스가 남긴 후대의 유산들을 살펴본다. 특히 루벤스의 생애를 다각도에서 보여주는 아카이브 공간을 제공해 거장 루벤스, 인간 루벤스의 다양한 면모를 조망할 수 있다.

박물관 측은 대표적인 루벤스 컬렉션으로 잘 알려진 리히텐슈타인 궁정의 최고 걸작들을 국내에서 직접 만나볼 수 있는 특별한 기회일 뿐만 아니라, 루벤스가 활동했던 17세기 전후 유럽의 역사와 예술을 다각도에서 조망할 수 있는 매우 의미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리히텐슈타인박물관 명품전

루벤스와 세기의 거장들

 

장소 국립중앙박물관 기획전시실

기간 ~410

전시작품 회화, 조각, 공예, 가구, 판화, 태피스트리 등 약 120여점

관람시간 오전 9~오후 6(·토 오후 9, ·공휴일 오후 7시까지)

휴관일 매주 월요일

홈페이지 www.rubens2016.com

 

 

월간 프린팅 코리아 2016년 2월호 통권 164호    

 
 

  프린팅코리아 2018년 8월호  









  오늘의 인기검색어
1. 2017
2. 한국
3. 인쇄
4. PRINT
5. HP
뉴스·행사 기획·이슈 인터뷰·탐방 비즈니스·PR 학술·연재 글로벌트렌드 라이프 종료 시리즈물
정책/단체뉴스
업계뉴스
핫뉴스
행사
스페셜리포트
포커스
테마기획
분석
인터뷰
탐방
비즈니스인사이드
PR페이지
줌인
학술논문
세미나
전시회
오피니언
프린팅월드
월드뉴스
레저/건강
문화
생활속의 인쇄
세계의 인쇄인
이정식의 세계기행
21세기 키워드
역사속으로
등록번호 : 라00129 서울시 마포구 양화로15길 12, 5층(서교동, 인쇄문화회관)
Tel : 02)335-5881 / Fax : 02)338-9801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임남숙
월간 프린팅코리아의 모든 콘텐츠를 무단 사용하는 것은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Home Top
Copyright ⓒ http://printingkorea.or.kr. All rights reserve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