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문화역서울 284, ‘두 번의 올림픽, 두 개의 올림픽’ 전시
세계와 소통하는 올림픽 디자인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도종환)는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원장 최봉현)과 함께 오는 3월 18일까지 문화역서울284에서 ‘두 번의 올림픽, 두 개의 올림픽’ 전시를 개최한다. 이번 전시회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대회 조직위원회(위원장 이희범), 국제올림픽위원회(IOC) 및 국제패럴림픽위원회(IPC), 올림픽 문화유산재단(OFCH) 협력으로 진행된다. 임남숙 기자  
문화  |  문화


이번 전시는 30년 전 개최된 1988 서울올림픽대회와 2018 평창동계올림픽대회 등 두 번의 올림픽과 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대회 등 두 개의 올림픽 개최를 기념하고 성공을 기원하기 위해 마련된 것이다. 특히 2018 평창동계올림픽대회는 산이 많은 강원도 평창에서 개최되는 만큼 전시장도 거대한 산들로 디자인돼 있다. 중앙홀에 위치한 더 볼론티어(The Volunteer)’가 대표 코너다. 1988년 당시 27천여 명의 참여로 운영되었던 88 서울올림픽대회와 2018 평창동계올림픽과 패럴림픽대회에 참여하고 있는 자원봉사자들의 열정과 포부를 담고 있다.

 

기자간담회 개최평창동계올림픽 성공에 도움 되길

지난 29일 오전 1030분 문화역서울284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는 최봉현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 원장을 비롯해 장동련 평창동계올림픽 디자인자문위원장(홍익대학교 교수), 이석우 2018 평창동계올림픽대회 메달디자이너, 김현 88서울올림픽 마스코트 호돌이 디자이너, 조영제 88서울올림픽대회 디자인전문위원, 평창동계올림픽 및 패럴림픽 예술포스터 작가 등이 참석했다.

최봉현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장은 기자간담회에서 올림픽분위기가 예전같지 않다고 하지만 지금 평창과 강릉은 하루하루 달라지는 분위기를 느낄 수 있다. 특히 남북 화해 분위기와 함께 개막식을 맞이해 올림픽의 분위기가 고조되고 있다. 이번 전시가 평화와 공존의 장인 평창동계올림픽의 성공에 작은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현 디자이너는 평창동계올림픽 마스코트에 호랑이가 꼭 들어갔으면 했는데, 겨울을 상징하는 백호가 마스코트여서 매우 기쁘다. 1988년 서울올림픽의 마스코트인 호돌이가 아들이라면, 2018년 평창올림픽의 수호랑은 손자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025 (3).gif


전시회 주요 프로그램

 

더 볼룬티어(The Volunteer)

자원봉사자 27천여 명의 자발적 참여로 운영된 1988년 서울올림픽대회를 비롯해 2018년 평창대회 자원봉사자들의 인터뷰를 통해 올림픽의 다양한 경험과 열정, 과정의 시간을 기록한 영상이다. 30년이라는 시간과 두 번의 올림픽, 자원봉사자들의 기억을 공동으로 아카이빙 함으로써 그들의 자주적·창의적 면모를 읽어볼 수 있다.

 

올림픽과 포스터

올림픽과 포스터 어제와 오늘세션에서는 역대 올림픽포스터를 통해 사회, 문화적 변화와 올림픽대회의 역사를 시각적으로 되짚어 보며, 소통의 매체로서 포스터의 의미와 역할을 돌아본다. ‘평창대회 예술포스터세션에서는 다양한 영역 및 세대의 예술가들이 참여해 다채로운 예술적 실험과 한국적 감성과 상상을 이끌어 낸 2018 평창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대회 예술포스터 12점을 소개한다. ‘포스터, 디자인, 디자이너세션에서는 올림픽 포스터의 흐름 속에서 포스터의 시각적 형태 및 유래, 포스터를 만든 디자이너와 예술가들, 그리고 그들의 활동, 작업과정, 배경 등을 보여주며 사회적 이슈, 디자인사적 변화들을 살펴본다.

 

동계올림픽대회 & 동계패럴림픽대회, 2018 평창

대한민국의 동계올림픽 첫 출전, 첫 메달 획득 등 올림픽 및 패럴림픽대회에서 일어난 이야기와 함께 동계올림픽 역사와 흐름 변화를 살펴보고, 대회의 정신과 가치, 역대 아카이브 콘텐츠 등을 보여준다. 역대 올림픽, 패럴림픽과 관련된 다양한 콘텐츠(성화봉, 메달 등)를 아카이빙하고, 2018년 평창대회의 문화적 가치를 위해 진행되었던 공공미술프로젝트 등의 결과도 선보인다.

 

88서울올림픽대회, 예술과 마주하다

서울올림픽 휘장, 공식포스터, 마스코트, 환경장식, 안내표지판 등 공식 창작물의 창작의도, 제작과정 등 88년 서울올림픽 준비과정 및 상황 등을 재구성했다. ‘1988: 장면과 국면세션에서는 88년 올림픽과 맞닿은 당시 일상의 기록을 신문기사, 보도사진, , , 노래, 영상 등을 통해서 보고, 읽고, 들을 수 있도록 구성하여 두 올림픽 사이의 시공간을 이해할 수 있는 연결고리를 보여 준다. ‘수집가의 방세션에서는 우표, 배지, 호돌이 인형, 깃발, 기념주화, 성화봉송 등 개인 수집가들이 수집한 1988 서울올림픽 각종 기념품과 서울올림픽 조직위원회(SLOOC)의 공식 제작물들을 볼 수 있다.

 

스포츠 VR 체험 등 다양한 프로그램 진행

별관에서는 강원 스크랩’, ‘2018 평창, 지금’, ‘즐기는 올림픽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강원스크랩2018 평창대회 개최지인 평창, 강릉, 정선의 아름다운 자연과 역사, 문화 등을 소개하고, 각각의 콘텐츠를 스크랩해 갈 수 있도록 구성했다. 특히 열두달강원도래요에서는 강원도의 1년 열두 달 동안의 지역 고유문화, 자연환경, 특산물과 관련한 축제를 소개한다.

‘2018 평창, 지금은 대회 기간 동안의 날씨, 경기 종목 등에 대한 정보를 터치스크린을 활용하여 검색할 수 있는 정보 서비스다. ‘즐기는 올림픽VR 첨단 기술을 활용해 올림픽을 간접적으로 경험해보는 프로그램이다. 올림픽 스포츠 VR 체험, 얼굴인식, 로봇뮤직, 사진촬영 등을 경험시켜주는 수호랑 AI 안내로봇 등으로 구성돼 있다. 또한 매주 금요일에는 대중문화의 단면들, 올림픽과 디자인’, ‘1980년 시각문화 , 기억의 재현’, ‘스포츠와 민족주의88서울올림픽을 정점으로 하는 1980년대의 디자인과 시각문화, 대중문화, 시대와 산업의 변화, 기억의 재헌 등을 주제로 포럼이 진행된다.

월간 프린팅 코리아 2018년 3월호 통권 189호    

 
 

  프린팅코리아 2018년 9월호  









  오늘의 인기검색어
1. 2017
2. 인쇄
3. 한국
4. print
5. 박람회
뉴스·행사 기획·이슈 인터뷰·탐방 비즈니스·PR 학술·연재 글로벌트렌드 라이프 종료 시리즈물
정책/단체뉴스
업계뉴스
핫뉴스
행사
스페셜리포트
포커스
테마기획
분석
인터뷰
탐방
비즈니스인사이드
PR페이지
줌인
학술논문
세미나
전시회
오피니언
프린팅월드
월드뉴스
레저/건강
문화
생활속의 인쇄
세계의 인쇄인
이정식의 세계기행
21세기 키워드
역사속으로
등록번호 : 라00129 서울시 마포구 양화로15길 12, 5층(서교동, 인쇄문화회관)
Tel : 02)335-5881 / Fax : 02)338-9801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임남숙
월간 프린팅코리아의 모든 콘텐츠를 무단 사용하는 것은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Home Top
Copyright ⓒ http://printingkorea.or.kr. All rights reserved.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