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해조류, 해양 헬스케어
우리나라 ‘김’ 수출이 10년 새 9배로 급증하여, 2008년 수출액 600억원에서 2017년 5300억원으로 늘었다. 2017년 수출액은 전년 대비 45.4% 증가했으며, 2024년까지 연간 수출 1조원을 목표로 하고 있다. 박명윤 · 보건학박사, 한국보건영양연구소 이사장, 서울대 보건학박사회 고문  
문화  |  레저/건강

우리나라 농수산식품 품목별 수출 랭킹을 보면, 1위 담배 11.3억 달러, 2위 참치 6.3억 달러, 그리고 3위가 김으로 5.1억 달러를 기록했다. 수출 랭킹 4위부터 10위까지는 라면, 음료, 커피믹스, 설탕, 인삼, 비스킷, 맥주 순이다

한반도 끝자락에 위치한 전남 완도가 우리나라 해조류 생산의 왕국이다. 완도의 해조류 생산(2017) 현황은 미역 25만톤, 다시마 22만톤, 5670, 16000, 매생이 1900톤 등으로 해조류 총생산액은 1520억원에 달한다. 완도는 지난 2014년 국내 처음으로 해조류를 주제로 한 국제해조류박람회를 개최했다.

해조류(sea algae)란 바다에서 나는 조류를 통틀어 이르는 말이다. 식물을 꽃의 유무로 구분할 때 현화식물과 은화식물로 분류한다. 해조류는 은화식물(cryptogamous plants)로 꽃이 피지 않으며 포자로 번식한다. 해조류는 일반적으로 육안으로 식별이 가능한 정도의 다세포 식물만을 지칭하는 경우가 많다.

해조류는 자라는 바다의 깊이와 색깔에 따라 녹조류(green algae), 갈조류(brown algae), 홍조류(red algae)로 나뉜다. 미역, 다시마, , 대황(sea oak), 모자반(Gulf weed) 등 갈조류와 김, 카라니긴, 우뭇가사리(Ceylon moss) 등 홍조류는 바다에서 생육하지만, 녹조류(파래, 청각, 청태 등)의 경우 13.8%만이 해양에서, 나머지는 담수(淡水)에서 서식한다.

해조류에 대한 인식은 동양과 서양에서 큰 차이가 있다. 해조류를 우리나라와 일본에선 바다의 채소로 여기는데 반해, 서양에서는 바다의 잡초(seaweed)’로 인식하고 있다. 전 세계적으로 우리나라와 일본에서 해조류를 가장 많이 먹는다.

 

일본인이 해조류를 먹은 역사는 오래되며, 석기시대부터 해조류를 어패류와 함께 음식 재료로 사용한 것으로 추정된다. 해조류 소비왕국인 일본이 세계 장수 국가란 사실을 바탕으로, 최근 서양 의학계가 해조류를 다시 보기 시작했다.

우리나라에 서식하는 500여 종 해조류 중 50여 종이 식용으로 이용되고 있으며, 즐겨 먹는 해조류는 김, 미역, 다시마, 파래, , 마자반, 청각 등이다. 한국인 해조류 섭취량은 1인당 연간 5kg 정도이다.

알칼리 식품인 해조류에는 단백질, 당질, 비타민, 무기질 등이 많이 함유되어 있다. 즉 해조류는 피를 맑게 해주고 활성산소 생성을 억제하며, 식이섬유가 풍부하여 변비 예방에 좋다. 해조류에 함유되어 있는 철은 빈혈을 예방한다. 고혈압, 동맥경화 등 각종 성인병(생활습관병)과 대장암 등 암 발생을 예방하는 데 도움이 된다.

 

해조류에는 단백질이 평균 10% 정도 들어 있으며, 특히 김에는 40% 가량 들어 있다. 김에는 타우린이 들어 있어 강압, 강심, 항혈전, 항콜레스테롤 등의 작용을 한다. 해조류에서 나오는 점액은 다당류 알긴산(alginic acid)으로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추고 강압 작용, 염분이나 식품첨가물 배설 등의 작용을 한다.

해조류 맛의 근원은 글루탐산, 아스파라긴산, 알라닌, 글리신 등 아미노산이다. 해조류 지질은 불포화지방산이며, 식이섬유는 정장 작용과 콜레스테롤 배설 작용을 돕는다. 갈조류의 푸코이단(fucoidan)은 항혈전 작용을 한다.

무기질 성분은 요오드(iodine)가 많이 함유되어 있다. 요오드는 갑상선 호르몬의 원료이며 갑상선 장애를 방지한다. 또한 신진대사를 높이는 데 도움이 된다. 미역에 다량으로 함유되어 있는 엽록소는 구취 예방과 항암 작용을 한다. 해조는 채소와 같이 엽록소를 가지고 있으며 광합성에 의해 생육한다.

우리가 즐겨 먹는 <삼국유사>에 처음 나와 신라시대 때부터 먹은 것으로 보인다. 1429<세종실록>에는 명나라에 보낼 물건 중 하나로 해의, 즉 김이 있다. ‘의 어원은 1650년경 전라남도 광양의 김여익(1606-1660)이 소나무와 밤나무 가지를 이용하여 김 양식 방법을 처음으로 창안하여 보급한 데서 기인한다. 당시 특별히 부를 이름이 없어 김여익의 성인 김을 따서 이라 부르게 되었다고 한다. 이후 광양 김은 왕실에 바치는 특산물로 인기가 높았다.

 

<(laver)>에는 단백질이 많이 들어 있으며, 필수아미노산을 비롯하여 비타민도 많이 들어 있다. ‘눈의 비타민이라 불리는 비타민 A가 다량 함유되어 있어 시력 보호, 야맹증 예방에 도움이 된다. 또한 김은 콜레스테롤 체외 배출, 비만 예방, 악성 빈혈 예방 등에도 효과가 있다.

(마른것, dried laver)의 영양소(100g): 에너지 123kcal, 수분 11.4g, 단백질 38.6g, 지질 1.7g, 회분 8.0g, 탄수화물 40.3g, 섬유소 1.7g, 칼슘 325mg, 762mg, 17.6mg, 나트륨 1294mg, 칼륨 3503mg, 비타민A 3750RE, 비타민B1 1.20mg, 비타민B2 2.95mg, 나이아신 10.4mg, 비타민C 93mg.

<미역(sea mustard)>은 골다공증, 갑상선 질환, 변비, 비만, 식중독 예방, 항암 효과가 있으며, 또한 머리카락을 부드럽게 한다. <다시마(sea tangle)>를 먹으면 유해 중금속 체내 흡수 억제, 콜레스테롤 체외 배출, 변비와 비만 예방, 위점막 보호, 골다공증 예방, 뼈의 성장 발육 촉진, 항암 효과 등이 있다.

미역, 다시마 등 갈조류에 함유되어 있는 미끈거리는 성분인 알긴산, 푸코이단은 콜레스테롤과 지방 흡수를 억제하고 담즙산을 배설시켜 혈중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춘다. 또한 알긴산이 위에서 소장으로 가는 음식의 이동을 지연시켜 혈당의 급격한 상승을 막아준다. 해조류를 식초에 버무려 먹으면 당질 대사가 억제되므로 더욱 효과적이다.

 

다시마 한 장(가로세로 10cm)에는 감자 한 개에 함유된 것보다 많은 양의 칼륨이 들어 있다. 칼륨과 알긴산은 소금 성분인 나트륨을 배출해 고혈압을 예방한다. 해조류를 먹을 때는 염분(소금) 제거가 중요하며, 음식의 간은 싱거운 듯해야 한다.

한편 해조류의 과잉 섭취는 오히려 몸에 해로울 수 있다. 특히 감상선기능항진증, 갑상선기능저하증, 갑상선염이 있는 사람은 요오드가 많이 든 해조류나 해조류를 원료로 한 건강기능식품의 섭취를 삼가거나 대폭 줄여야 한다. 해조류의 적정 섭취량은 김은 하루 서너 장(구이김 작은 팩 포장), 미역은 조리했을 때 작은 그릇 하나 분량, 다시마는 가로세로 5cm 크기로 한 장이면 적당하다.

 

동의보감’ ‘본초강목에는 해조류의 효능을 다음과 같이 기술하고 있다. <>은 맛이 달면서 짜고 성질은 차다. 토하고 설사하며 속이 답답한 것을 치료하며, 치질을 다스리고 기생충을 없앤다. <미역>은 성질이 차고 맛이 짜며 독이 없어 열이 나면서 답답한 것을 없애고 영류(갑상선 질환의 일종)와 기가 뭉친 것을 치료한다. 오줌이 잘 나가게 한다. <다시마>는 성질이 차고 맛이 짜며 독이 없다. 수종을 치료하며 오줌을 잘 나가게 하고 얼굴이 부은 것을 내리게 한다. 또한 누창과 영류와 기가 뭉친 것도 치료한다.

우리나라 해조류 생산의 왕국인 전남 완도가 201710월에는 대한민국 해양 헬스케어 산업(해양 치유 산업)’ 선도 지자체로 선정됐다. 해양치유산업은 기존의 해양 기후, 생물, 광물을 의료관광바이오산업 등과 융합해 고부가가치를 내는 미래 전략 산업으로 꼽힌다. 완도는 해조류와 전복 등의 해양 생물을 의료 분야와 미래 먹거리에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 유럽에선 1960년대부터 해양 자원을 활용한 해양치유산업을 전략적으로 육성하고 있다.

 

프랑스는 세계 최초로 해수요법인 탈라소테라피(thalassotherapie) 센터를 1899년에 건립했다. ‘탈라소테라피란 의료용 목욕법으로 관절에 매우 좋은 해양 치유 방법 중 하나다. 정부와 지자체는 함께 헬스-리조트(resort)형 관광단지를 조성했다. 해양 치유센터와 해양병원, 해양바이오연구센터 등을 클러스터(cluster)화하여 해양치유관광산업으로 육성했다.

독일도 해양치유 휴양시설로 유명하며, 쿠어오르트(Kurort) 휴양단지를 350여개소를 조성했다. 정부는 기준조건에 부합하고 치유휴양시설로 인증된 곳에서는 치유서비스에 건강보험을 적용한다. 질병 예방, 치료, 재활 목적으로 중장기체류를 하면서 동시에 휴양, 지역관광, 문화체험 등의 목적을 위해 방문하는 치료와 휴양을 병행한다.

이스라엘은 요르단 접경지의 사해를 이용하여 복합의료단지를 조성하였으며, 사해 브랜드화로 해니(머드)와 소금을 수출해 부가가치를 창출하고 있다. 일본은 1990년 후반부터 해양심층수를 활용한 탈라소테라피가 발전하여 전국적으로 30여개소에서 해양요법이라 칭하여 운영하고 있다.

우리나라는 3면이 바다로 둘러싸인 반도이므로 해양치유자원이 풍부하여 해양치유산업이 미래유망산업으로 꼽히고 있다. 이에 해양수산부는 해양치유산업 협력 지방자치단체로 전남 완도군, 충남 태안군, 경북 울진군, 경남 고성군을 선정하여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해양헬스케어산업 선도지자체로 선정된 전남 완도군은 지속가능한 발전방안을 마련하고 있는 가운데 민간차원의 지원협력 체계가 자발적으로 구축되고 있다.

 

월간 프린팅 코리아 2018년 5월호 통권 191호    

 
 

  프린팅코리아 2018년 9월호  









  오늘의 인기검색어
1. 2017
2. 인쇄
3. 한국
4. print
5. 박람회
뉴스·행사 기획·이슈 인터뷰·탐방 비즈니스·PR 학술·연재 글로벌트렌드 라이프 종료 시리즈물
정책/단체뉴스
업계뉴스
핫뉴스
행사
스페셜리포트
포커스
테마기획
분석
인터뷰
탐방
비즈니스인사이드
PR페이지
줌인
학술논문
세미나
전시회
오피니언
프린팅월드
월드뉴스
레저/건강
문화
생활속의 인쇄
세계의 인쇄인
이정식의 세계기행
21세기 키워드
역사속으로
등록번호 : 라00129 서울시 마포구 양화로15길 12, 5층(서교동, 인쇄문화회관)
Tel : 02)335-5881 / Fax : 02)338-9801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임남숙
월간 프린팅코리아의 모든 콘텐츠를 무단 사용하는 것은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Home Top
Copyright ⓒ http://printingkorea.or.kr. All rights reserved.
Login